Loading...

별 즐겨찾기 추가   |   무료상담전화 080-529-0909

  • 간호사국가고시 > 공지사항
    • 무료상담 무료자료 강의결제하기

    연도별영상보기

    2020년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간호사
    국가고시
    60회 국가고시 59회 국가고시 58회 국가고시 57회 국가고시 56회 국가고시 55회 국가고시 54회 국가고시 53회 국가고시


    코로나19
    피해지원성금
    깊이가
    다른 강의
    간호학
    강연
    기부
    캠페인
    대의원
    총회
    2회 널싱런대회 세계간호사대회 국제간호협의회 1회
    널싱런대회
    간호
    정책선포식

    공지사항

    번호 제목 올린이 날짜 조회수
    [중요] [취재] 2020 고용노동부 강소기업 서포터즈 선정 교육기업 취재기사 관리자 2020.12.01 1,207
    [중요] [공지] 제61기 간호사국가고시 시행계획 발표! 관리자 2020.07.17 644
    [중요] [뉴스] 간호교육연수원, 코로나19 재해구호 기부금 지원 관리자 2020.04.27 1,728
    140 [공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관리자 2020.12.31 385
    139 [공지] 날씨는 추워도 따뜻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관리자 2020.12.24 340
    138 [취재] 2020 고용노동부 강소기업 서포터즈 선정 교육기업 취재기사 관리자 2020.12.01 1,207
    137 [뉴스] 임용고시 되고, 간호사 국시 안된다?…‘자가격리’ 차별 논란 관리자 2020.11.30 324
    136 [뉴스] 간호사가 근무시간 선택하는 시범사업 도입 필요 관리자 2020.11.17 492
    135 [뉴스] '태움'에 극단적 선택…故 서지윤 간호사 산재 인정 관리자 2020.11.11 301
    134 [뉴스]  간협, 간호사를 보호하는 코로나 환자 간호 안전지침 마련 관리자 2020.11.05 880
    133 [뉴스] 채용 간호사 10명 중 6명만 발령···국회·간협 "해결책 검토“ 관리자 2020.11.02 352
    132 [뉴스] '간호사 국시료 인하' 청원 1만명 넘었지만 국시원 '어렵다' 관리자 2020.10.30 181
    131 [뉴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운영 병원 중 93곳 미달 관리자 2020.10.20 323
    130 [뉴스] 간대협, 간호사 국가고시 응시료 불공정 문제 제기 관리자 2020.10.14 2,695
    129 [뉴스] 경기도에 첫 ‘공립유치원 보건교사’ 생긴다… 내년 3명 선발 관리자 2020.10.12 663
    128 [공지] 마음은 가까이!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관리자 2020.09.29 1,065
    127 [뉴스] 간호대학생 공중보건 장학금 제도 내년 시행 관리자 2020.09.28 446
    126 [뉴스] 정부 "의대생 추가 시험 기회 불가"…의대생은 구제요청 관리자 2020.09.25 712
    125 [뉴스] 코로나 병동 간호사에 수당 지급…간협 “늦었지만 다행” 관리자 2020.09.23 967
    124 [뉴스] “안지켜도 그만”이었던 간호사 배치기준…법 개정 통해 개선된다 관리자 2020.09.11 516
    123 [뉴스] 키 180㎝ 넘으면 코로나 걸릴 확률 두 배? 관리자 2020.08.05 1,122
    122 [뉴스] 간협, “지역의사제 도입 적극 지지...지역간호사제 필요” 관리자 2020.08.04 577
    121 [뉴스] 질병관리본부, ‘백신 보관 및 수송 관리 가이드라인’ 마련 관리자 2020.08.03 773
    1 2 3 4 5 6 7

    상담신청 자료신청
    • 명품;
      뛰어나거나 이름난 물건. 
      또는 그런 작품.
    • SINCE 1998, 역사전통으로 명품을 탄생시키다.

    뿌리 깊은 나무는 흔들리지 않습니다.”

    찹쌀떡간호학은 1998년부터 간호사국가고시만을 교육해온
    ‘진짜 전문가’라는 자부심으로 여러분과 함께합니다.

    x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