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별 즐겨찾기 추가   |   무료상담전화 080-529-0909

  • 간호사국가고시 > 공지사항
    • 무료상담 무료자료 강의결제하기
    공지사항

    당신의_合格을_응원합니다.

    연도별영상보기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간호사
    국가고시
    59회 국가고시 58회 국가고시 57회 국가고시 56회 국가고시 55회 국가고시 54회 국가고시 53회 국가고시


    깊이가
    다른 강의
    간호학
    강연
    기부
    캠페인
    대의원
    총회
    2회 널싱런대회 세계간호사대회 국제간호협의회 1회
    널싱런대회
    간호
    정책선포식

    공지사항

    [뉴스] 병원 진료 가장 많은 韓…의사·간호사 등 병원인력은 OECD 평균↓
    올린이: 관리자 조회: 664

    병원 진료 가장 많은 의사·간호사 등 병원인력은 OECD 평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중 우리나라의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임상 의사 수와 간호 인력(간호사, 간호조무사)은 적은 나라에 속했다.

     

    21일 보건복지부가 공개한 ‘OECD 보건 통계 2019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국민 1인당 외래 진료 횟수가 가장 많은 연간 16.6였다. 평균재원일수도 ‘18.5로 가장 길었다.

    일본(12.6)이 우리나라에 이어 두 번째로 1인당 외래 진료 횟수가 많고, 스웨덴(2.8)과 멕시코(2.8)‘3회 미만으로 가장 적다.

     

    보건의료자원에서는 임상의사(한의사 포함)가 인구 1000명당 2.3명으로 OECD 평균(3.4)보다 가장 적었다. 간호 인력은 인구 1000명당 6.9명으로 OECD 국가 간호 인력 9.0명보다 2.1명 부족했다.

    의사가 많은 국가는 오스트리아로 5.2명에 달했다. 그 다음으로는 노르웨이(4.7) 등이 차지했다. 가장 적은 국가는 우리나라와 폴란드(2.4), 일본(2.4), 멕시코(2.4) 등이었다.

    인적 자원이 부족한데 반해 병상, 자기공명영상장치(MRI)와 컴퓨터단층촬영(CT) 등 물적 자원은 OECD 평균보다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2017년 병원의 병상 수는 인구 1000명당 12.3개로 일본(13.1)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나라였다. 이는 OECD 평균(4.7)의 약 3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최근 5년간 인구 1000당 병상은 연평균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병상은 정신병상을 포함한 급성기 치료 병상이 0.4% 증가했고 장기요양 병상은 9.5% 늘었다.

     

    우리나라 국민의 병원입원기간도 최상위권에 속했다.

    2017년 우리나라 환자 1인당 평균 재원일수는 18.5일로 일본 28.2일에 이어 두 번째다. OECD 평균(8.2)과 비교해서는 연간 10일 더 입원하는 경우였다.

    인구 100만명당 자기공명영상(MRI) 보유 대수는 29.1대였다. 컴퓨터단층촬영기(CT 스캐너)38.2대로 모두 OECD 평균을 웃돈 수준이었다.

    우리나라 국민의 기대수명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상위권인 82.7년으로 나타났다. OECD 평균은 80.7년이다.

     

    본인이 건강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OECD 국가에서 가장 낮은 29.5%로 나왔다.

    만성질환의 주요한 원인이 되는 과체중 및 비만을 겪는 인구 비율은 OECD 국가 중에서 두 번째로 낮았다.

    주요 질환 사망률이 OECD 평균보다 낮고 비만 인구도 적은 데 반해, 건강하다고 여기는 인구는 적은 셈이다.

     

    장기요양 수급자 비율은 65세 중 8.3%OECD 평균(12.5%)보다 낮았다. 다만 급속한 고령화, 노인장기요양제도 강화에 따른 증가세를 전망했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