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별 즐겨찾기 추가   |   무료상담전화 080-529-0909

  • 간호사국가고시 > 공지사항
    • 무료상담 무료자료 강의결제하기
    공지사항

    당신의_合格을_응원합니다.

    연도별영상보기

    2019년 2018년 2017년 2016년 2015년 2014년 2013년
    간호사
    국가고시
    59회 국가고시 58회 국가고시 57회 국가고시 56회 국가고시 55회 국가고시 54회 국가고시 53회 국가고시


    깊이가
    다른 강의
    간호학
    강연
    기부
    캠페인
    대의원
    총회
    2회 널싱런대회 세계간호사대회 국제간호협의회 1회
    널싱런대회
    간호
    정책선포식

    공지사항

    [뉴스] WHO는 'COVID-19', 한국은 '코로나19'…이름 다른 이유
    올린이: 관리자 조회: 1,242

    WHO는 'COVID-19', 한국은 '코로나19'…이름 다른 이유

    정부 "신종 코로나 영어 이름 길어, 익숙한 한국식으로 명명"
    특정지역·인물 등 표기땐 차별 가능성…우한·중국 글자 제외


    우리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름으로 익숙한 중국 우한발(發) 바이러스의 명칭이 12일부터 '코로나19'로 공식 바뀌었다.


    같은 날 먼저 세계보건기구(WHO)는 스위스 제네바 소재 본부에서 이 바이러스 명칭을 'COVID-19'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정부는 'COVID-19'보다 익숙한 '코로나' 단어를 살려 WHO 명칭과 다르게 지은 것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이 날 정례브리핑에서 "영어식 이름이 긴 편이어서 질변관리본부 의견을 수용해 정부 차원에서 '코로나19(일구)'라는 한글 표현을 별도로 명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WHO가 명명한 'COVID-19'는 '씨오브이아이디-일구'라고 발음하는 만큼 '코로나19'보다 긴 편이다. 첫 글자인 씨오(CO)는 코로나(Corona)를 의미한다. 그 뒤 브이아이(VI)는 바이러스(Virus), 디(D)는 질환(Disease) 그리고 일구는 이 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됐던 시점인 2019년말의 뒷숫자를 말한다.


    정부가 '코로나19' 명칭에 '코로나' 단어를 포기하지 않은 이유는 이 바이러스가 '사스'나 '메르스'와 같은 코로나 계열 바이러스임을 명시하기 위함으로 해석된다.


    우리는 보다 간결한 표기를 위해 WHO식 이름에 포함된 '-(하이픈)'까지도 뺐다. 대신 다른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와 구분하기 위해 WHO 명칭처럼 '19'를 포함시켰다. 다만 영문 표기는 WHO의 'COVID-19'를 그대로 쓴다.


    'COVID-19'나 '코로나19'는 '우한'이나 '중국' 등의 글자가 빠진 게 공통점이다. 명칭에 특정지역이나 인물 등이 표기될 경우 차별 등 낙인이 이뤄질 수 있어서다. 정부도 앞서 국내에서 많이 썼던 '우한 신종코로나'나 '우한폐렴' 등의 명칭사용을 자중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김강립 부본부장은 "WHO가 질병 이름 낙인이 되지 않도록 지리적 위치, 동물, 개인 또는 사람 집단을 지칭하지 않고, 발음이 용이하면서 질병과 관련 있는 이름을 고려해 결정한 것"이라며 "앞으로 정부가 질병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서도 이 점을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상담신청 자료신청
    x
    x